(주)아이케이는 세상과 함께하며 모두가 더불어 살아가는 더 나은 세상을 만들어 갑니다.

IK 소식

아이케이의 새로운 소식 및 사업관련 정보를 전해드립니다.
IK 소식 게시물 뷰페이지
가족편지-김상헌 2017.12.05

1946년 뉴욕의 헬스 키친이라는 빈민가에서 한 아이가 태어났습니다.

그 아이는 의사의 실수로 왼쪽 눈 아래가 마비되는 사고를 당했습니다.

이로 인해 왼쪽 뺨과 입술을 정상적으로 움직일 수가 없었고, 치명적인 발음 장애까지 가지게 되었습니다.


어눌한 말투와 이상한 생김새 때문에 학교에서 왕따를 당했으며,

학교를 12번이나 옮기는 등 학창시절도 불행으로 얼룩졌습니다.

그리고 9살 때는 부모님이 이혼까지 하게 되었습니다.


하지만 그에게는 꿈이 있었습니다.

바로 영화배우가 되겠다는 꿈이었습니다.

그러나 보잘것없는 그에게 돌아오는 배역은 별로 없었습니다.

단역 배우로는 먹고살기 힘들었기 때문에 닥치는 대로 일했습니다.

영화관 안내원, 경비원, 피자 배달부, 식당 종업원, 동물원 잡역부, 보디가드...


어느덧 서른 살이 된 그는 이대로는 안 되겠다고 생각했습니다.

뭔가 변화가 있어야 한다고 직감적으로 느꼈습니다.

그리고 1975년 3월 전설적인 헤비급 챔피언 무하마드 알리와 무명의 복서 척 웨프너가 벌인 복싱 경기를 보고

비장한 각오로 각본을 쓰기 시작했습니다.


마침내 완성한 시나리오를 들고 제작자들을 찾아다녔습니다.

 "이 대본을 사용해 주시고, 저를 주연으로 써 주세요!"


그의 허무맹랑한 제안에 대부분의 제작자는 고개를 저었지만, 한 곳에서 그의 제안을 받아들였습니다.

그러나 무명배우를 쓰며 도박을 하고 싶지 않았던 제작자는 조건을 달았습니다.

 "좋습니다. 대신 제작비를 최소한으로 줄이세요." 영화는 불과 28일 만에 만들어졌습니다.


그렇게 만들어진 영화였지만, 개봉 후의 반응은 엄청났습니다.

영화가 상영되는 극장에서는 예외 없이 우레와 같은 기립박수가 터졌고 

관객 중 태반은 눈가에 이슬이 맺힌 채로 극장 문을 나섰습니다.

그리고 그해 미국에서만 제작비의 50배가 넘는 5600만 달러를 벌어들였습니다.


전 세계적으로 큰 성공을 거둔 영화의 이름은 '록키'.

그의 이름은 실베스터 스탤론입니다.


영화 주인공 록키의 목표는 오직 하나였습니다.

그것은 KO패를 당하지 않고 15회전을 버티는 것이었습니다.

포기하지 않는 집념 그것이 인생 드라마입니다.


그러니 진정 바라는 것이 있다면, 꿈이 있다면...

죽을 힘을 다해 간절하게 매달리고 노력해보세요.

놀라운 힘을 발휘할 것입니다.



"시합에서 져도, 머리가 터져버려도 상관없어.

15회까지 버티기만 하면 돼. 아무도 거기까지 가본 적이 없거든.

종소리가 울릴 때까지 두 발로 서있으면, 그건 내 인생에서 처음으로 뭔가를 이뤄낸 순간이 될 거야."

                                                      - 영화 '록키' 중에서 -

이전글 마지막 글입니다
다음글 나의 논어 강론-사장 이상진 2017.12.04
견학일정 확인
일시 2015-05-06 10:30~11:50
단체명 서울시 중구청 환경과
확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