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통과 학습은 (주)아이케이의 임직원 및 기업 발전의 원동력입니다.

가족편지

아이케이의 가족 편지는 임직원 소통과 발전의 원동력 입니다.
IK 소식 게시물 뷰페이지
IK가족편지-방인식 2017.08.22

미국의 어느 노인학교에 70대 노인이 있었습니다.

그의 일과는 그저 할 일 없이 멍하니 앉아서 하늘만 쳐다보거나  다른 노인들과 함께 이야기하는 것이 전부였습니다.


어느 날, 젊은 자원봉사자가 할아버지에게 다가가 말했습니다.

 "할아버지, 그냥 그렇게 앉아 계시는 것보다 그림을 배워보시면 어떠세요?"

 "내가 그림을? 에이, 나는 붓을 잡을 줄도 모르는데..."

 "그야 배우시면 되지요."

 "그러기엔 너무 늦었어. 나는 일흔이 넘었는걸...."


젊은 자원봉사자는 할아버지에게 다시 말했습니다.

"제가 보기엔 할아버지의 연세가 문제가 아니라 할 수 없다고 생각하는 마음이 더 문제 같은데요?"


젊은이의 말을 가만히 듣고 있던 할아버지는 결심했습니다.

그리고 곧 미술실을 찾아 그림을 배우기 시작했습니다.

그림을 그리는 일은 생각했던 것 이상으로 재미있었습니다.

더욱이 풍부한 인생 경험으로 인해 할아버지의 그림은 깊은 성숙을 표현할 수 있었습니다.


이 새로운 일은 할아버지의 인생을 풍요롭게 장식해 주었습니다.

이후 많은 사람의 격려 속에서 수많은 그림을 남겼으며, 101살의 나이에 22번째 전시회를 마지막으로

삶을 마쳤습니다.

이 할아버지가 바로 '미국의 샤갈'이라 불리던 미술가 해리 리버맨입니다.


많은 사람이 새로운 삶을 꿈꾸지만 막상 새로운 일을 배우는 것도, 시작하는 것도 두려워합니다.

하지만 늦었다 하는 그때가 가장 빠른 때이며, 아무리 늦게 시작해도 시작하지 않는 것보다 낫습니다.

살면서 무엇 때문에 할 수 없는 게 아니고, '할 수 있다'는 용기가 없을 뿐입니다.

남보다 늦게 시작하려면 용기가 필요합니다.

남들이 하지 못하는 것, 포기해버린 것을 기꺼이 하는 용기 말입니다.

용기 있는 사람만이 새로운 성공이 찾아옵니다.

 


 "몇 년이나 더 살 수 있을지 생각하지 말고, 내가 어떤 일을 더 할 수 있을지 생각해 보세요."

                                                - 해리 리버맨 -






이전글 IK가족편지-최강택 2017.08.28
다음글 IK가족편지-김용희 2017.08.16
견학일정 확인
일시 2015-05-06 10:30~11:50
단체명 서울시 중구청 환경과
확인